항공뉴스

'황금연휴 탓' 국제항공료 5년만에 최대 상승…여행비도 껑충 등록일 : 2017-05-14 22:16

관리자 조회수 : 18

여행객으로 붐비는 인천공항 국제선
[연합뉴스 자료사진]

5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국제항공료는 1년 전보다 4.5% 상승했다.

이는 2012년 5월 5.3% 상승한 이후 4년 1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것이다.

지난해 9월 상승세로 전환한 국제항공료는 매달 1% 내외로 오르다가 지난달 4%대로 상승 폭이 확대됐다.

국내 항공료도 7.3%나 올라 2013년 9월(8.4%) 이후 3년 7개월 만에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.

항공요금이 큰 폭으로 오른 것은 5월 초 노동절, 부처님오신날, 어린이날 등 황금연휴로 항공사에서 정하는 성수기가 지난해보다 늘어난 영향이 크다.

지난해 4월의 경우 성수기에 포함되는 날은 단 하루도 없었지만 올해 4월은 모든 항공사가 28일부터 30일까지 3일을 항공요금이 비싼 성수기로 분류했다.

유가 상승으로 유류할증료 부담이 늘어난 점도 항공료 인상에 영향을 미쳤다.

지난달 석유류 물가는 11.7% 오르면서 전체 물가 상승을 견인했다.

항공료가 오르면서 국내외 단체여행비도 줄줄이 올랐다.

해외단체여행비는 지난달 7.1%나 오르면서 지난해 10월(7.8%) 이후 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.

국내 단체여행비도 3.9% 올라 지난해 8월(4.2%) 이후 상승 폭이 가장 컸다.

통계청 관계자는 "단체여행비 중 항공료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. 항공료가 오르면서 단체여행비도 함께 상승했다"라고 말했다.